경남포스트 라이브, 창원시 성산구, 진해구, 거제시 여론조사 결과 분석 라이브 진행

■ 방송 : 경남포스트 라이브 14:00~14:30
■ 진행 : 박수영 아나운서
■ 대담 : 김소영 기자, 박준용 선임연구원

경남포스트 라이브가 '창원시 성산구, 진해구, 거제시 여론조사 분석 특집' 방송을 진행했다.


▲ 라이브 중인 김소영 시민사회부 기자, 박수영 아나운서, 박준용 선임연구원(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경남포스트 자사 유튜브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이번 대담은, MBC와 한국여론조사연구소가 진행한 경상남도 내 성산구, 진해구, 거제시, 김해갑, 김해을, 양산을 결과를 분석하는 내용으로 진행되었다.


박수영 아나운서가 진행하고, 박준용 경남포스트 선임연구원, 김소영 경남포스트 시민사회부 기자가 함께 한 라이브에서는 '이번 여론조사가 지니는 의미'를 시작으로 성산구, 진해구, 거제시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분석을 진행했다.


성산구 분석에서 김소영 기자는 성산구의 과거 사례를 언급하며 "민주당과 녹색정의당 사이 단일화가 안 된 상황에서 판세를 보기는 상당히 어렵다."는 의견을 냈고, 박준용 선임연구원은 "세 분 다 오랫동안 성산구에서 노력하셨다"고 "인물론보다는 인기론적인 요소가 작용할 것 같다."고 분석했다.


진해구 분석에서 박준용선임연구원은 "이종욱 후보자의 중앙당 브랜딩이 안타깝다. 경제전문가인 것을 전혀 강조하지 못한 것 같다. 중앙당이 안일했던 것 같다."고 의견을 냈고, 김소영 기자는 "인물론적인 요소가 작용했다. 여당후보 지지세가 이종욱 후보자에게 다 흡수되지 못한 이유는 황기철 후보자 개인의 매력이 크게 작용한 듯하다."고 의견을 냈다.



이 밖에 판세 분석에 대한 다양한 의견은 경남포스트 유튜브 라이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방송 : 경남포스트 라이브 14:00~14:30
■ 진행 : 박수영 아나운서
■ 대담 : 김소영 기자, 박준용 선임연구원



[경남포스트]박신용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