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청소년 마음 건강 돌봄 종합지원 계획 「마음 튼튼 청소년! 미래 탄탄 경남!」 추진

- 청소년 마음 건강 돌봄을 위한 경남도 위기청소년 종합 지원계획 수립
- 위기청소년 지원강화, 안전망 구축, 유관기관 협력 지원체계 강화
- 고립․은둔, 학교․가정 밖 청소년 등 위기 유형별 맞춤형 지원 추진

경상남도가 고립 및 은둔 소년 원스톱 패키지 사업, 학교 및 가정 밖 청소년 자립취업 지원사업, 청소년쉼터 운영확대 등의 내용이 포함된 위기청소년 종합지원계획을 발표했다.


▲ 경상남도 위기청소년 종합 지원계획 홍보 카드뉴스(경상남도 제공)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도내 청소년의 마음 건강을 돌보기 위해 「마음 튼튼 청소년! 미래 탄탄 경남!」이라는 주제로 위기청소년 종합 지원계획을 수립‧추진한다고 밝혔다.

최근 청소년을 둘러싼 사회환경 및 특성 변화로 기존 유형을 벗어난 ① 고립・은둔 청소년 증가 ② 학교・가정 밖 청소년 증가 ③ 자살・자해・우울 등 정서불안 ④ 디지털미디어 과의존, 마약(약물) 노출 등 새로운 유형의 심적 위기‧취약 청소년이 증가하였다.

이에 경남도는 ▲ 위기청소년 지원강화 ▲ 안전망 구축 ▲ 유관기관 협력 지원체계 강화의 3가지 목표를 설정하여 4가지 위기 유형별로 맞춤형 11개 사업(신규4, 확대4. 개선3)에 올해 61억 4천만 원 투입하는 종합계획을 마련했다.

특히 올해는 신규사업으로 고립‧은둔 청소년 원스톱 패키지 지원사업, 고위기 청소년 집중 클리닉 운영사업, 찾아가는 청소년 마음 건강 지킴이 버스 운영 사업을 추진하여 위기청소년 유형별 맞춤형 지원을 심화한다.

또한, 교육청 등 청소년 관련 유관기관과의 협업체계 강화, 도 청소년지원재단 운영의 내실화, 건전한 청소년문화 확산을 위한 홍보 및 캠페인 확대 등 청소년정책 추진체계를 개선할 계획이다.

오는 4월 15일에는 경남의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경상남도-도 교육청-도 청소년지원재단」 3자 간 업무협약을 체결해 청소년 지원 협업체계 구축할 예정이다.

신종우 경남도 복지여성국장은 “건전한 경남 청소년 육성을 위해 유관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고, 인식개선 캠페인을 추진하는 동시에 청소년 중심의 정책을 만드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라며 희망찬 포부를 밝혔다.

[경남포스트]박신용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