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수 경남도지사, 도정 주요 사업 현장 방문

- 경남도 하천재해예방사업 현장점검 및 회야강 르네상스 사업 청취
- 사송 공공주택지구 복합커뮤니티 시설 건립 예정지 찾아 계획 살펴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관내 사업 추진 현황 청취 및 사업 현장을 방문했다.


▲ 양산시 주요 사업에 대해 보고 받는 박완수 경남도지사(경상남도 제공)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2일 양산시를 찾아 회야강 르네상스 사업 추진 현황을 청취하고 사송 공공주택지구 복합커뮤니티 시설 건립 현장을 둘러보았다.

먼저, 박 지사는 양산시 삼호동 오리소공원에서 회야강 하천재해예방사업 추진계획과 양산시 회야강 르네상스 사업을 보고받고 현장을 둘러봤다.

지방하천*인 회야강의 하천재해예방사업은 2021년부터 도비 1,123억 원을 들여 양산시 평산동~용당동 일원 회야강 10.82km를 대상으로 축제 및 보축, 교량 등을 정비하는 사업이다. * 도가 관리하는 하천

도는 실시설계용역이 끝난 양산시 평산동, 덕계동 일원(회야강 3공구)은 올 상반기에, 주진동, 삼호동 일원(4·5공구)은 하반기에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 용당동 일원(1‧2공구)은 향후 추진

한편, 경남도 회야강 지방하천 재해예방사업과 보조를 맞추어 양산시는 회야강 르네상스 사업의 일환으로 편의시설 노후화 등 정비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왔던 오리소공원을 새롭게 단장할 계획이다.

박 도지사는 하천재해예방사업 현장에서 “하천은 흐름에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에서 주민들이 자유롭게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되어야 한다”며 “우선 도민의 안전이 최우선이기에 하천 재해예방사업을 통해 주변안전 기반을 충분히 다져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도지사는 양산시 동면 사송복합커뮤니티 시설 건립 대상지를 돌아보고 추진계획을 청취했다.

사송복합커뮤니티 시설은 올해 말 착공, 2026년 7월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국비와 지방비 455억 원을 들여 사송 공공주택지구(양산시 동면 사송리 1163번지 일원)안에 들어서는 국민체육센터, 공공도서관, 서부건강생활지원센터 등 주민편의 시설을 단일 건물에 집적할 계획이다.

도와 양산시는 시설이 들어서면 새롭게 조성되고 있는 사송 공공주택지구 주민들에게 체육, 문화, 보건 등 다양한 서비스를 단일 공간에서 제공해 이용자 편의성과 함께 시설 이용률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남포스트]박신용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기사